MEMBERSHIP LOGIN

아이디
비밀번호

070-4459-4411

Logo
[美친주] 린데, 산업용 가스 점유율 1위… '그린 수소'로 날개달까
(게재일시 : Premium 2021-12-06 19:28 / Free 2021-12-06 19:28 / HTS 2021-12-06 19:28)

산업용 가스 세계 1위 업체인 린데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비용이 상승하는 국면 속에서도 꾸준한 영업이익률 성장세를 기록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린데
산업용 가스업체 린데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비용이 상승하는 국면 속에서도 꾸준한 영업이익률 성장세를 기록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3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린데는 전거래일 대비 1.02% 하락한 320.7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올초(1월4일 종가) 258달러선이던 주가는 상승세를 이어오다 지난달 9일 340.16달러를 찍은 뒤 소폭 하락한 상태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린데에 대해 "성장성과 안정성을 모두 챙긴 수소 플레이어"라고 평가했다. 

1879 년에 설립된 린데는 산업용 가스 제조·유통, 플랜트 엔지니어링 기업이다. 산소·질소·아르곤 등 대기가스부터 탄소·헬륨·수소·특수가스 등 공정가스까지 광범위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산업용 가스 부문에서는 시장 점유율 32%로 1위다. 산업용 가스 유통별 비중을 살펴보면 온사이트(On-Site)가 24.5%, 머천트(Merchant)가 26.2%, 패키드 가스(Packed Gases)가 34.8%를 차지하고 있다. 

한병화 연구원은 "매출액의 50% 가량을 차지하는 온사이트와 머천트는 장기 계약으로 매출 변동성 낮다"면서 "가격 상향조항을 통해 인플레 상황에서 가격 전가도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경기민감·방어 업종에 골고루 퍼진 전방시장은 오미크론, 인플레이션 등 산재한 매크로 리스크 속에서 매출액 변동을 막아줘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린데의 3분기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31.3% 증가한 76억7000만달러, 영업이익은 33.3% 늘어난 20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조정 EPS(주당순이익)은 13% 증가했고 영업이익률은 16.8% 증가했다. 수주잔고는 134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55.8% 늘어났다. 

한 연구원은 "매출액 상승은 볼륨 증가(8%), 판가 및 믹스 증가(3%)가 주요 요인"이라며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비
용이 상승하는 국면에서 꾸준한 영업이익률 상승 시현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전 세계적으로 불고있는 그린 열풍에 수소 산업이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 된 가운데 린데의 성장 사업인 '그린수소'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린데는 수소 생산, 운송, 유통, 충전에 걸쳐 전반적인 수소 밸류체인에서 사업을 영위 중이다. 

한 연구원은 "현재 세계 액화수소 생산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전 세계 200개 수소 충전소, 80개 수소 전기분해 공장 및 1000㎞에 달하는 파이프라인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2019년 ITM파워 지분 20%를 인수해 세계 최대 규모의 PEM 전해조 공장을 건설하고 있으며 한국의 효성화학하고도 JV(조인트벤처)를 설립해 울산에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건설 중"이라고 설명했다. 

40~50%의 높은 배당성향과 꾸준한 자사주 매입 등 주주친화정책도 매력적인 투자 포인트로 꼽힌다. 

한 연구원은 "올해2 기대 주당배당액은 4.25달러로 매해 5~10% 배당을 증액 중"이라며 "2019~2021년 2월까지 49억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실시했으며 2023 년까지 50억달러를 추가로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기사는 머니S(moneys.mt.co.kr)에서 제공한 것이며 저작권은 제공 매체에 있습니다. 기사 내용 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