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HIP LOGIN

아이디
비밀번호

070-4459-4411

Logo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GooD 경영으로 글로벌사업 성과 거두자"
(게재일시 : Premium 2022-01-27 11:09 / Free 2022-01-27 11:09 / HTS 2022-01-27 11:09)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26일 손병환 회장이 올해 첫 현장경영으로 해외점포장과의 신년 간담회를 개최해 글로벌(G) 사업과 디지털(D)을 강조했다고 27일 밝혔다.

농협금융은 지난 26일 손병환 회장이 올해 첫 현장경영으로 해외점포장과의 신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농협금융지주 제공


같은 날 손 회장은 간담회를 직접 주관해 해외점포별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그룹 산하 9개국 16개 해외점포장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손 회장은 올해 글로벌 사업 방향으로 '합종연횡(合從連橫)'이라는 화두를 제시했다. 베트남·인도·인도네시아 등 신남방시장을 개척하는 '합종'과 홍콩·뉴욕·런던 등 글로벌 자본시장 인프라를 구축하는 '연횡'을 연결·확장하고, 농업금융과 디지털 역량을 더해 차별화를 이루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전략투자 확대 △인도 IFFCO-Kisan 파이낸스 사업 △NH투자증권-티모(Timo·베트남 인터넷금융 플랫폼) 협력사업 등 3대 그룹형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농협금융지주의 ESG 비전을 글로벌 네트워크로 확대 적용해, 해외 현지에서도 농협금융의 가치와 신뢰를 한층 더 공고히 할 것을 당부했다. 대표적으로 농협은행은 올해 베트남 협동조합연맹인 VCA와 '한-베 협동조합 스타트업 지원센터'를 설립한다. 이를 통해 농업관련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사업자문과 시장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글로벌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인사도 마무리했다는 후문이다. 농협금융은 지난 연말 인사에서 그룹 내 글로벌 전략통으로 알려진 김용기 농협은행 글로벌사업부장을 그룹 사업전략부문장(부사장)으로 발탁한 바 있다. 

손 회장은 "금융지주 설립 10년차인 올해, 글로벌사업에 전기를 마련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자"며 "해외점포장은 주재국의 상황과 현지 금융업의 속살을 제대로 파악하고 이해하며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특단의 변화와 혁신의 자세로 사업을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해당 기사는 미디어펜(www.mediapen.com)에서 제공한 것이며 저작권은 제공 매체에 있습니다. 기사 내용 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