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HIP LOGIN

아이디
비밀번호

070-4459-4411

Logo
방준혁 넷마블 의장 "블록체인-메타버스-P2E 본격 진출"
(게재일시 : Premium 2022-01-27 11:57 / Free 2022-01-27 11:57 / HTS 2022-01-27 11:57)

넷마블 방준혁 의장이'블록체인'과 '메타버스' 분야에 대한본격적인 진출을 알렸다.

27일 방준혁 의장은 제5회 NTP 행사에 참석해 '넷마블의 사업현황 및 새로운 도전'이라는 스피치 세션을 진행했다. 방준혁 의장은 "정체기일수록 적극적으로 게임에 투자해야 된다는 생각으로 게임개발 R&D 투자확대, 웨스턴마켓 공략을 위한 적극적 M&A, 자사 IP개발 및 확보 등의 노력을 계속 기울여 왔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18년 열린 4회 NTP에서, 넷마블의 강점인 속도와 선점 전략은 속도 빠른 중국회사의 약진과 근무환경의 변화 등으로 방향성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그때 자체 플랫폼 확장, 자체 IP육성, AI 게임개발, 신장르 개척 등 4가지 선제적 대응전략을 말씀드린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 이후 4가지 대응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고 오늘 5회 NTP를 통해서 보여진 대로 이는 넷마블 게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선순환 효과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방준혁 의장은 "현재 개발 중인 게임의 80% 이상이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개발되고 있다"며 "글로벌 사업에 힘을 더욱 싣기 위해 이승원 각자대표를 글로벌 대표로 선임해 한국게임이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준혁 의장은 넷마블의 새로운 도전에 대해 블록체인을 꼽았다. 그는 "이제 넷마블도 블록체인 사업에 진출해 본격적인 사업을 전개해나갈 것"이라고 공표했다.

방 의장은 "넷마블은 게임의 재미를 중심으로 블록체인을 결합하는 모델을 추구하고, 개발자회사인 넷마블에프앤씨는 블록체인이 보다 중심이 돼 게임과 콘텐츠를 결합하는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넷마블은 직접 개발하고 퍼블리싱하는 게임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대시키고, 넷마블에프앤씨는 블록체인에 게임뿐 아니라 메타휴면, 웹툰, 웹소설, 커머스 등 콘텐츠들을 결합하는 모델로 확장해간다는 계획이다.

방준혁 의장은 "블록체인 게임들은 3월 'A3: 스틸얼라이브(글로벌)'을 필두로 '골든브로스', '제2의 나라(글로벌)',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 '챔피언스: 어센션'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번째 화두로는 '메타버스'를 소개했다. 방준혁 의장은 "지난 2020년부터 미들웨어기술이 발전하고 블록체인 테크가 결합되면서 메타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며 "메타버스는 게임에서 구현한 다양한 콘텐츠의 이식뿐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과 융합해 가상을 넘어 두번째 현실의 세계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방준혁 의장은 넷마블 역시 올 해부터 블록체인에 기반한 메타버스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강조하며, 그동안의 게임 개발 역량을 활용해 '메타노믹스'와 '메타휴먼'분야에서의 결과물을 공개했다.

방준혁 의장은 '메타노믹스'분야에서는 부동산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NFT게임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를 소개했고, '메타휴먼'분야에서는, 제나와 리나, 시우 등을 선보였다.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의 경우 국내에서는 P2E가 적용되지 않으나, 글로벌 버전에서는 P2E를 적용할 예정이다.

방준혁 의장은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를 시작으로 넷마블의 메타버스 게임은 확대될 예정이고, 메타휴먼은 블록체인 게임은 물론 웹툰, 웹소설 등 다양한 콘텐츠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궁극적으로 메타휴먼 기반의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며 "넷마블은 게임, 메타버스, 블록체인을 융합시킨 진화된 형태의 새로운 메타버스에 도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기사는 게임톡(gametoc.hankyung.com)에서 제공한 것이며 저작권은 제공 매체에 있습니다. 기사 내용 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