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HIP LOGIN

아이디
비밀번호

070-4459-4411

Logo
이마트, 국감서 골목상권 '상생' 질문에…"방법 찾겠다"
(게재일시 : Premium 2019-10-09 19:33 / Free 2019-10-09 19:33 / HTS 2019-10-09 19:33)

[프라임경제]이마트(139480)가 골목상권과 상생질서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국감에서 뭇매를 맞았다.

8일 국회에서 진행된 2019년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민영선 이마트 부사장이 증인으로 참석해 질의를 받았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이마트가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서 불법과 탈법의 소지가 있는 행동을 한다"며 "상생질서를 어지럽힌다"고 지적했다.

이마트가 대형마트 외에도 편의점, 복합쇼핑몰, 노브랜드 등 사업 다각화 과정에서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 불공정을 행하고 있다는 것.

우 의원에 따르면 이마트가 부산 연제구에 이마트 타운 연산점을 조성하면서 연제구 상인회장 등 2명에게 점포 출점에 찬성토록하는 상생발전기금 명목으로 각각 3억5000만원씩 7억원의 현금을 건넸다.

우 의원은 상인회장 두명을 입점에 찬성하도록 현금으로 매수한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이마트는 이 지원금 사용 내용에 어떤 관여나 책임도 지지않겠다며, 유출 금지 조건 등을 담았고, 이후 지원금을 받은 두명은 이마트 임점에 찬성표를 던졌다.

민 부사장은 "발전기금으로 시장에 기부한것이며 대가성 현금지원이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우 의원은 민 부사장에게 "노브랜드 상생협약으로 창원 지역에 노브랜드를 출점할때 동의를 구하겠다고 했는데 구했는가"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이어 "이마트24 매장과 신규출점한 노브랜드 매장이 130m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며 "대기업의 실 체계가 믿음을 못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창원에서 창원점과 다섯개 지역 상인회 간에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노브랜드 점포 출점시 동의를 구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마트는 이를 지키지 않고 2개의 점포를 오픈했다.

민 부사장은 "거리제한은 내부에서 조정하고 있다"며 "앞으로 최선을 다해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답했다.




해당 기사는 프라임경제(www.newsprime.co.kr)에서 제공한 것이며 저작권은 제공 매체에 있습니다. 기사 내용 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하시기 바랍니다.